본문 바로가기

아이들 취미/베이킹 & 쿠킹

막둥 넷째가 만든 초콜릿 케이크 - 이젠 막둥이도 베이킹을 잘 해요.

반응형

일요일 아침부터 누군가 일찍 일어나 주방에서 시끌시끌합니다. 만 11살 막둥이 넷째가 며칠 전부터 초콜릿 케이크를 만들겠다고 노래를 부르더만, 오늘이 드디어 그날이었어요.

 

재료 다 준비해서 능숙하게 초콜릿 케이크를 구울 준비를 하는 걸 보니 이제 막둥이 넷째에게서도 어엿한 베이커의 포즈가 보입니다. 막둥 넷째는 이 초콜릿 케이크를 큰 아이들의 도움 전혀 없이 처음부터 끝까지 혼자 만들었어요.

 

 

오븐에서 나온 케이크. 조명이 맞지 않아 색이 이렇게 나왔는데 초콜릿 색이 곱게 잘 나왔어요. 케이크 2개를 구웠는데 하나는 활짝 웃음도 짓고 있습니다.

 

케이크 1
케이크 2. 환하게 웃는 막둥이 초콜릿 케이크. 케이크도 행복해요.

 

넷째가 프로스팅을 했어요. 초콜릿 케이크니까 초콜릿 프로스팅으로 선택했고요. 원래는 이 프로스팅도 직접 만들려고 했는데 파우더 슈거가 없어서 그냥 시판 초콜릿 프로스팅을 사용했습니다.

 

케이크 1
케이크 2

 

각자 잘라다 먹습니다.

 

 

막둥이 넷째도 금손이네요. 아주 맛있어요. 녀석이 자신감 있게 척척 초콜릿 케이크 반죽을 만들고 하길래 귀엽게 바라봤는데 진짜 실력이 있어서 자신감이 있었던 거였어요. 막둥 넷째 덕에 맛있는 초콜릿 케이크를 잘 먹으면서 일요일 오후를 보냈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