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go Vera Peach 복숭아맛 요고베라

아시아나 마켓 메이사 (메사)에서 사 온 음료수예요. 아이들이 알로에 베라 음료수를 좋아해서 막둥이 넷째가 하나 골랐는데 이건 Yogo Vera Peach (복숭아맛 요고베라)라고 합니다. 제품명만 봤을 때는 요거트, 알로에 베라, 복숭아 이런 것들이 다 들어갔을 것 같아요. 맛이 서로 어찌 균형을 이루는지 궁금합니다.

 

 

한국에서 제조해서 미국으로 수출한 제품인데 한국의 공급원은 삼진글로벌넷이고, 미국 수입 공급은 왕글로벌넷에서 했군요. 한국의 제조 공장 정보는 없고요.

 

 

색은 복숭아 빛이 은은하게 도는 것이 이쁩니다. 애리놀다는 알로에 베라 음료를 안 좋아해서 마시지 않고 아이들이 마셔 봤어요.

 

 

한번 마시고 나더니 아이들 넷 모두 같은 답을 합니다. 맛이 아주 이상하대요. 보통 이런 평가를 하는 아이들이 아닌데 맛이 상당히 보통의 음료와 달랐던 거죠. 그래서 이 엄마도 궁금해서 한 모금 마셔봤습니다. 진짜 이상하네요. 복숭아맛과 치즈맛이 혼합된 듯한 맛인데 이게 맛있게 섞이지 않았어요. 치즈맛도 좋게 표현해서 치즈맛이라고 하는 거지 약간 상태가 좋지 않은 우유맛 같은 그런 뒷맛이 있었어요.

 

이게 도대체 어떤 맛인가 감이 잘 오지 않아서 이 맛을 스스로에게 설명을 하려고 여러번 더 마셔봤다는... 뭔 맛인지 확실하지 않지만 아무튼 독특하고 이상했습니다. 결국 조금 마시고 이 한 병을 다 버렸어요. 울 식구들에게 이런 경우 정말 거의 없는데 처음입니다.

 

복숭아맛 요고베라에 충격받은 미각을 달래기 위해서 맛동산을 나눠 먹었어요. 300g 큰 봉지로 사 와서 6 식구가 나눠먹기 좋았고요. 울집 아이들은 맛동산을 반죽에 노래를 들려주는 흥겨운 과자로 기억합니다. 그래서 그런가 맛동산은 포장만 봐도 흥겨워져요.

 

 

사람마다 입맛의 차이가 있어 요고베라 복숭아맛도 판매되는 것이겠지만 이 음료는 울 식구들 입맛과는 상당한 거리가 있었습니다. 아이들이 다음에 한인 마켓에 가면 그냥 알로에 베라라고만 쓰여 있는 음료를 사서 마실 거예요.

반응형

댓글(33)

  • 2021.01.17 04:34 신고

    사진을 보고 울집 애들 좋아하는 복숭아맛이네 맛나겠다~ 했는데! 미각이 충격받았다니 놀랍네요. 색감은 너무너무 이쁜데. 그리운 맛동산과 대조적입니다 아깝게도 한 통을 다 버리셨다는데 이상하게 한 번 먹어보고 싶은 리뷰에요 ㅎㅎㅎ

    • 2021.01.17 05:05 신고

      맛이 독특해서 이게 도대체 뭔 맛인가 이해해보려고 여러 모금 마셨어요. 이걸 좋아하는 사람도 있으니 만들었겠지만, 울 식구들에게는 정말 안 맞더라구요. ㅠㅠ

  • 2021.01.17 06:40 신고

    색감은 이뿐데..맛은 아닌가봐요.ㅎㅎ

  • 2021.01.17 07:27 신고

    외국에서도 한국것을...애국자십니당.ㅋ

  • 2021.01.17 08:06 신고

    복숭아맛 맛있을것 같은데~~아닌가보군요^^

  • 2021.01.17 08:17 신고

    맛동산은 요즘도 아주 가끔 먹습니다
    오래 사랑받는 과자중에 하나죠^^
    복숭아음료는 저도 자주마시지는 않습니다 ㅎ

    • 2021.01.17 09:41 신고

      맛동산은 부모와 자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멋진 과자예요.
      이 복숭아맛 알로에 베라 음료는 입에 잘 맞지 않더라구요. ㅡ.ㅡ;;

  • 2021.01.17 11:25 신고

    복숭아와 치즈맛이라니 ㅋㅋㅋ감이 잘 안 왔는데 텁텁한 우유맛을 상상하니 느낌이 딱 오네요
    색만보고 계산대에 올리면 안되겠어요 ^^;;;;; 좋은 글 잘 읽고 좋아요랑 구독 누르고갑니다 ㅎㅎ

  • 2021.01.17 12:08 신고

    좋은글 너무 잘 보고 갑니다! 앞으로 자주 소통해요!

  • 2021.01.17 12:42 신고

    요거봐라 줄 알았어요 ㅎ
    이름도 재밌는데 색도 이쁘고
    맛이 별로군요 ㅠ

  • 2021.01.17 13:06 신고

    복숭아맛 쿨피스 비슷하려나요?ㅋㅋㅋ

    • 2021.01.17 14:01 신고

      예전에 복숭아맛 쿨피스 먹어봤던 것 같은데 그건 맛있었어요. 그런데 이건... 난해해요. ^^;;

  • 2021.01.17 15:20 신고

    그냥 음료가 상한 건 아니었을까요?ㅎ
    애들부터 어른까지 모두가 이상하다고 할 맛의 음료를 기업이 그냥 팔지는 않았을 테고 ㅎㅎㅎㅎ

    그렇죠, 맛동산은 파뤼타임이죠 ㅎㅎㅎ

    • 2021.01.18 03:41 신고

      그런 건 아닌 듯 해요. 그냥 맛이 좀 독특했어요. ^^;;
      맛동산 파뤼타임은 모든 걸 잊게 했어요. ㅎㅎ

  • 2021.01.17 18:30 신고

    한국에는 팔지않는 음료네요 맛이 별로셨군요~
    맛동산은 저도 좋아합니다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휴일 되세요~

  • 2021.01.17 19:53 신고

    외국에서 보는 맛동산이라니
    엄청 반가운데요

  • 2021.01.17 21:16 신고

    아 저도 사서 먹어 볼까 하다가 말았는데 요거트 들어 있는 맛도 날 거란 생각을 했네요. 복숭아 맛도 향을 넣은 것 같아요. 맛동산 저도 좋아합니다. ㅎㅎㅎ

    • 2021.01.18 03:51 신고

      요거 맛이 참으로 독특했어요.
      요거트 맛이 겉돈다고 해야 하나. 뒷맛이 좋지 않았어요. 비추예요.
      맛동산은 언제나 사랑입니다. ^^*

  • 2021.01.17 22:11 신고

    요거트, 알로에, 복숭아의 조합이라니 어려워요. 알로에 없으면 대충 어떤 맛인지 짐작갈 텐데 알로에 ㅋㅋ 자녀분들 맛 평가가 아주 이상하다 ㅋㅋㅋㅋ 알로에 맛이 문제일 거 같았는데 복숭아맛과 치즈맛이 혼합된 맛...이건 더 어렵네요. 상태 좀 안 좋은 우유맛 같은 뒷맛이라니 참 아니었겠어요. 결국 하수구행이었군요. 맛동산이 위로해줘서 그나마 다행이었겠어요;;;; 맛동산까지 없었다면 애리놀다님 분노의 포스팅 봤겠어요;;

    • 2021.01.18 03:56 신고

      이번 음료 경험으로 요거트, 알로에, 복수아의 결합은 잘못된 결합이라 믿어졌어요. 맛이 참으로 독특했거든요.
      맛동산 없었다면 눈에서 레이저가 나왔을지도 몰라요. ㅎㅎㅎ ^^*

  • 2021.01.18 01:58 신고

    앞의 지도를 보니 로스엔젤레스 , 네바다, 샌디에고 등 갔었는데
    유일하게 애리조나를 안 가 보았네요. 미국 보스톤이나 뉴욕은
    제가 잘 아는 지역이지만 여기는 정말 가 보고 싶군요
    데이토나 비치, 시카고 등도 가 보았답니다. 외조부가 로스에서 20년
    넘게 사셔도 동부와 서부를 가로질로 갔던 기억들이 요즘 애리놀다님
    글 보면서 생각하게 되네요.

    • 2021.01.18 04:00 신고

      외조부님께서 미국에서 20년 사셨으면 그시대 상당히 앞선 분이셨겠어요. ^^
      언제 애리조나 한번 와 보세요. 경치가 아주 좋습니다. (개인적으로 애리조나 중북부를 더 좋아함) ^^*

  • 2021.01.18 20:31 신고

    얼마전 저희 동생이 사온 복숭아 음료수랑 비슷한데 맛이 이상하다니요 ㅜㅜ
    맛동산은 진짜 기분좋게 하는 과자인거 같아요
    가족이랑 먹으면 더욱더 맛있는 과자인거 같습니다

    • 2021.01.19 01:48 신고

      이 맛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있으니 만들었겠지만 울식구들에게는 너무 난해했어요.
      맛동산은 세대와 국경을 넘은 멋진 과자입니다. 우리집 사랑 과자 중 하나예요. ^^*

  • 2021.01.19 20:16 신고

    저도 외국에서 과자나 라면을 사먹어 밨는데, 먼가 그 나라로 수출되는 건 한국에서 먹는 맛이랑은 좀 다르긴 하러라구요 ^^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

    • 2021.01.20 01:56 신고

      울집 입맛으로는 맛이 참으로 독특했어요.
      수출품이라 좀 다르게 만들었나 봐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