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고 보자/간식 노트

올해도 이탈리아 전통빵 파네토네(Panettone) 사랑은 계속...

by 애리놀다~♡ 2020. 11. 20.
반응형

파네토네(panettone)는 이탈리아 밀라노 지역에서 크리스마스나 신년에 먹는 전통 빵이에요. 거의 3년 전에 어쩌다가 이 파네토네에 빠져서 연말이 다가오면 마켓에 진열되길 기다립니다.

 

 

울 동네에서는 연말에 히스패닉 마켓에서 브라질에서 수입한 Baudocco Panettone(바우두코 파네토네)를 판매해요. (이탈리아 전통빵을 브라질에서 수입한 것으로 히스패닉 마켓에서 판매. 상황이 좀 독특함.) 오랜만에 들려보니 기다리던 파네토네가 진열되어 있었어요. 바우두코 파네토네는 애리놀다가 좋아하는 것인데 맛이 꽤 좋아요.

 

뜬금없이 브라질 수입인 이유는 이탈리아에서 브라질로 이민간 카를로 바우두코(Carlo Bauducco)가 자기네 집안의 비법과 효모 발효를 가지고 파네토네를 만들기 시작했기 때문이에요. 이 바우두코의 브라질산 파네토네가 전에 한번 사 먹었던 이탈리아에서 온 파네토네보다 더 맛있었어요.

 

하나 사 왔습니다. 저 뒤에서는 토토로도 파네토네를 예의 주시하고 있군요.

 

 

열량은 1/9 조각이 270 칼로리입니다.

 

 

울집에서 파네토네 먹는 사람은 애리놀다 한 사람뿐이에요. 아이들은 좋아하지 않는데 막둥이가 엄지척을 엄마 대신해줬습니다. 막둥이 말이 자기 손 크기랑 파네토네 박스의 크기를 비교하면 대충 크기 비교가 될 거라네요. 똘똘한 녀석.

 

 

파네토네는 이렇게 비닐에 잘 쌓여 있어요.

 

 

지름은 15cm, 높이 15cm 정도 됩니다.

 

 

옆에 둘러쌓여 있는 랩을 벗기고,

 

 

잘라서 먹을 준비를 합니다.

 

 

따뜻한 말차를 만들어 파네토네 한 조각과 함께 아침식사를 했어요.

 

 

먹은 만큼 자르고 난 후 파네토네는 이렇게 비닐에 다시 넣어 보관하면 건조해지지 않죠.

 

 

파네토네를 좋아하는 이유를 생각해 보니까 송송 박혀있는 건조 시트러스 조각들 때문인 것 같기도 해요. 이 시트러스 조각들이 달콤하면서도 기분을 상쾌하게 만들 거든요. 크리스마스 때까지 아님 그 이후에도 종종 사다 먹으면서 연말연시를 즐기려고 합니다.

 

 

바우두코 파네토네 (Bauducco Panettone) - 브라질에서 온 이탈리아 전통 빵

작년 크리스마스 즈음에 히스패닉 마켓에서는 파네토네(panettone)를 한가득 판매하고 있었어요. 파네토네에 관심이 가긴 했는데 포장 사진을 보니까 미국에서 크리스마스 때 즐겨먹는 과일 케이

thenorablog.tistory.com

 

크리스마스 시즌이 다가옴을 알리는 Bauducco Panettone 바우두코 파네토네

Panettone(파네토네)는 이탈리아 밀라노 지역에서 크리스마스나 신년에 먹는 전통 빵이예요. 파네토네란 뜻은 달달한 빵으로 건포도와 설탕절임 과일이 들어가 달달하면서도 씹는 맛이 또 있는 빵

thenorablog.tistory.com

반응형

댓글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