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고 보자/간식 노트

밀크 초콜릿과 땅콩이 뭉쳤다! Milk Chocolate Peanut Clusters

by 애리놀다~♡ 2019. 5. 29.
반응형

마켓에서 장 보면서 Milk Chocolate Peanut Clusters에 딱 삘이 꽂혔어요. Milk Chocolate Peanut Clusters는 한국어로 정감 나게 콜릿 탱이(줄여서 밀초땅뭉)라고 부를게요. 배가 슬슬 고프기 시작할 때라 혈당이 좀 내려갔었는지 밀초땅뭉이 정말 맛있어 보였습니다.

 

 

가격도 파운드(454 g)당 세금전 $3.99(4,800원)로 나쁘지 않았고요. 한 1.5 파운드(680 g) 정도 벌크로 사서 집에 오는 길에 몇 개 먹고, 남은 건 냉장고에 넣었다가 며칠간 식구들이 나눠 먹고 그랬습니다. 밀초땅뭉 이게 원래도 맛이 없을 수 없는 거지만, 적당히 달아서 더 맛있었어요.

 

남은 밀초땅뭉을 접시에 올려 봅니다.

 

 

뒷면은 이렇게 생겼습니다.

 

 

밀크 초콜릿도 듬뿍 덮여있고, 땅콩도 전혀 서운치 않게 많이 들어 있어요.

 

 

이거 진짜 맛있어요. 밀크 초콜릿과 땅콩이 만나면 절대 절대 실패할 수 없는 맛의 조화가 나오죠. 사실 맛이 없으면 그게 더 놀라워요. "이걸 맛없게 만들 수 있는 놀라운 곰손의 주인은 도대체 누구인가?" 이러면서요. 밀초땅뭉이 맛있지만 쉽게 물리기도 해서 한 번에 3개 이상은 먹기 어렵습니다. (몸이 알아서 조절해 주니 이 어찌 고맙지 아니하리오~)

 

다음에 마켓에 가면 밀초땅뭉을 또 살 것 같은데, 자제를 위해 벌크 코너는 일부러 피해 가야 할 것 같아요. 그런데 다크 초콜릿으로 만든 Dark Chocolate Peanut Clusters(콜릿 탱이, 다초땅뭉)도 있는 걸 이미 이 두 눈으로 봤으니... 이것까지는 맛을 보고 벌크 코너를 피하는 게 맞을 듯합니다. 단맛 쓴맛 다 봐주는 게 올바른 도리라 여겨지거든요. 그리고 밀초땅뭉만 편애하면 다초땅뭉이 서운하잖아요. (애리놀다 맘이 너무 여려서 편애를 못 해요.)

반응형

댓글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