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고 보자/간식 노트

동네마켓 크루아상 Fry's Croissant으로 맛있는 간식

by 애리놀다~♡ 2016. 9. 8.
반응형

울식구들은 동네 슈퍼마켓에서 파는 크루아상(croissant)을 아주 좋아해요. 가격도 좋고 맛도 나쁘지 않거든요. 이번엔 Fry's(Kroger계열 애리조나 슈퍼마켓 체인)에서 사왔는데 동네 슈퍼마켓의 크루아상은 한국이나 일본 같은 꼼꼼한 제과 형태나 맛은 아닙니다. 하긴 미국의 전반적인 제과 제품의 형태가 이렇지만요.한국 베이커리에서 파는 크루아상 보다 아마 모양도 투박하고 맛이나 부드러움도 덜 할 것 같지만 울식구들은 이 크루아상을 꽤 좋아합니다. 크루아상은 어지간히 못 만들지 않고는 맛이 없을 수가 없어요.


크루아상 - 한국어 위키피디아 발췌


크루아상(프랑스어: croissant)은 버터질의 파삭파삭한 페이스트리로, 이름은 그 특유의 초승달(crescent) 모양에서 유래되었다. 크레센트(crescent), 크레센트 롤빵(crescent roll)이라고도 한다. 크루아상은 발효된 퍼프 페이스트리로 만들어진다. 효모 반죽을 버터와 함께 겹겹이 쌓아 여러 번 계속해서 굴리고 접은 다음 얇게 늘이는데, 이 기술을 라미네이팅이라고 한다.


크루아상은 기록상 13세기 오스트리아의 킵펠(Kipferl)로 거슬러 올라가는데, 이 빵 역시 초승달 모양이다. 현대적 의미의 크루아상은 1839년 말 오스트리아의 포병 장교였던 아우구스트 창이 프랑스 파리에 개업한 오스트리아 빈풍의 빵집에서 시작되었다. 그 빵집은 킵펠을 포함한 빈의 특산 빵과 제과들을 팔았으며 그 유명세와 함께 프랑스의 다른 빵집에도 널리퍼졌다.


슈퍼마켓에 갔을 때 크루아상 4 박스를 사왔어요. 한 박스에 4개씩 들어 있으니까 총 16개 사온 거죠. 16개라고 해야 울집 6식구가 먹게 되면 각자 2개 + 약간 더 정도 밖에 되지 않아요. 두개씩 먹고 나서 식구들 사이의 신경전이 대단하겠어요. 다음엔 식구간 신경전이 벌어지지 않도록 6 박스(24개)를 사와야 할지도... 아님 딱 2개씩 먹고 끝내게 3 박스(12개)로 깔끔하게 사오는 것도 좋을 것 같구요.



두근두근 마음으로 첫번째 박스를 열었습니다. 아이들 넷이 하나씩 집어 갑니다. 그런데 사진 찍는데 벌써 집어가는 녀석이 있군요. 이 손의 주인은 셋째예요. 아이들이 첫번째 박스의 크루아상을 하나씩 다 먹은 후 두번째 박스도 열어 하나씩 더 가져갔어요. 오늘은 한 사람당 크루아상 2개씩 먹기로 했거든요.



셋째, 난 지금 누가 크루아상 하나를 집어가는 지 잘 알고 있다!


셋째가 가장 큰 걸로 집어 갔네요. 


아이들 넷이 하나씩 가져갔으니 이젠 남편과 애리놀다의 차례. 박스 하나를 열어 한개씩 가져 갑니다. 한 사람당 두개씩 먹기로 했으니까 남은 두개도 남편과 애리놀다가 하나씩 나눠 먹을 거예요.


이 남은 두개도 남편과 애리놀다의 것입니다.

아래는 애리놀다가 가져온 크루아상이예요.



크루아상이 그 이름대로 한다면 초승달 모양이어야 하는데 동네 슈퍼마켓의 크루아상은 초승달 양 끝을 붙여 놓은 굽어진 모양새예요. 이런 모양의 크루아상도 많이 나오긴 하더군요. 그래서 동네 크루아상은 보름달에 구멍이 뚫린 것 같은 비쥬얼입니다. 하지만 맛있으면 초승달이든, 굽어진 초승달이든, 구멍난 보름달이든 모두 다 좋습니다.


막둥이가 먹으면서 크루아상의 속을 꼭 보여줘야 한대요. 뭐 자기가 블로거인지... 특유의 큰 목소리로 깔깔 웃으면서 사진찍어 달라고 하니까 청을 거절할 수는 없지요. 동네마켓 크루아상 속은 이렇게 생겼습니다.



동네마켓 크루아상은 냉동생지(frozen dough)를 슈퍼마켓 체인에서 공급받아서 매장 오븐에서 굽는 걸 거예요. 크루아상은 만드는 사람의 기술력이 필요되는 손이 가는 페이스트리거든요. 일반 슈퍼마켓 매장에서 숙련공이 시간을 두고 만든다는 것 자체가 비효율적이니까 냉동생지를 공급받아 매장에서 굽겠죠. 냉동생지로 만들면 비숙련 기술자도 쉽게 만들 수 있으니까요. 크루아상에 대해서 자료를 찾아 읽다가 보니 프랑스에서도 미국 패스트 푸드 영향을 받아서 베이커리나 페이스트리 샵에서 기술자가 직접 크루아상을 만드는 대신 냉동생지를 가지고 매장에서 굽는 비율이 꽤 되더군요. 프랑스 베이커리 및 페이스트리 샵의 크루아상 냉동생지 사용 비율이 30~40% 정도 된다고 해요.


미국에서는 냉동생지가 꽤 발달되어 있어요. 슈퍼마켓에서도 흔하게 구입할 수 있구요. 냉동생지 분야에서는 Pillsbury가 유명한데 울집도 이 회사 제품을 가끔 사다가 구워 먹곤 하구요. 슈퍼마켓에서는 Pillsbury 외에도 자체 브랜드의 냉동생지도 판매하는데 맛은 Pillsbury가 가장 나은 것 같더군요. 하지만 심한 맛의 차이까지는 아니라서 Pillsbury나 자체 브랜드 중 가격이 좋은 것으로 골라 구워도 상관없을 정도라고 생각 돼요. 그런데 크루아상의 경우 개인적으로 느꼈을 때 슈퍼마켓에서 파는 냉동생지로 만든 크루아상이 크기도 많이 작고 또 전체적으로 기대에 좀 못 미치는 듯 해요. 그냥 간단한 간식거리예요.


찐빵유령 같은 반죽소년 Doughboy가 그려져 있는 회사가 Pillsbury입니다.

(이미지 출처: Google Images)


사온 크루아상 4 박스 중 3 박스는 다 먹고 1 박스(4개) 남았어요. 그런데 식구는 여섯이라... 남은 한 박스의 크루아상은 내일 먹을 건데, 아이들 넷은 두개를 가져다 반반씩 나눠먹게 하고 남편과 애리놀다가 하나씩 먹는 걸로 하면 딱 공평하니 적당하지 않을까 해요. 이럼 아이들끼리 더 먹겠다고 갈등할 일도 없을 거구요. 이렇게 나누고자 하는 것은 "오로지" "전적으로" 형제간 갈등을 유발시키지 않고자 하는 부모의 깊은 뜻이지, 부모가 더 먹기 위함은 "절대루" 아닙니다. 암요. (그런데 왜 뜨으끔~?)


반응형

댓글10

  • 새 날 2016.09.08 13:55 신고

    흠.. 오늘도 즐거운 먹거리..그러니까 초승달 모양의 페스트리를 그냥 크로와상이라 부르는 거였군요. 페스트리는 저도 좋아하는데요. 사실 제대로 만드려면 손이 엄청 갈 것 같아요. 수십겹 아니 수백겹으로 이뤄진 얇은 껍데기가 보통 정성으로는 만들어질 수 없을 테니 말이죠. 엄청난 갯수인 것처럼 보이지만 노라님 댁에선 순식간에 사라진다는..
    답글

    • 요즘은 간단히 잘먹고 잘살자를 충실히 따르고 있습니다. ^^
      크루와상이 직접 만들려면 손이 많이 가는 페이스트리라서 냉동생지를 많이 사용한다더군요.
      어쨌든 맛있으니까 저는 냉동생지도 괜찮구요.
      갯수는 많은 듯 보이는데... 식구수가 많아서 금방 사라져요. ^^*

  • T. Juli 2016.09.09 00:54 신고

    너무나 좋아합니다. 크로와상
    답글

  • 좀좀이 2016.09.09 01:58 신고

    우리가 밥을 굳이 예쁘게 만들지 않으려고 하는 것처럼 빵도 그렇게 만드는 걸까요? 우리나라에서는 빵이 주식보다는 간식이잖아요 ㅎㅎ 크루와상 4박스! 엄청 많은데요? 6식구이니 빵도 대량으로 구입하셔아하는군요. 순간 잊어버렸어요 ㅎㅎ; 크루아상은 많이 먹어도 배가 안 불러요. 단맛에 물려서 못 먹게는 되는데요 ㅋㅋ 식사로 먹는다면 저거 상당히 많이 먹을 수 있을 거 같아요^^a
    답글

    • 미국의 경우는 먹을 것도 풍부하고 또 예전 개척시대 성향이 남아서 음식에서 형식적인 걸 덜 중요시 하는 듯 해요.
      먹는 것이 적은 지역에서는 먹는 거 자체가 과시용 + 예식 비슷하게 발전하니까 더 모양에 치중하는 경향이 있어 보이거든요.
      식구가 많으니까 크루와상 16개도 금방 사라져요. 그런데 크루와상은 2개 이상 한꺼번에 먹긴 힘들더라구요.
      버터가 많이 들어가서 지방섭취 한계를 금방 넘겨요. ^^*

  • 空空(공공) 2016.09.09 08:03 신고

    노릇한게 참 맛있어 보입니다
    저 요즘 치아문제로 제대로 못먹고 있는데 부드러운 크루와상을 보니 막 땡기네요
    눈으로 먹습니다^^
    답글

    • 공수래공수거님을 또 불편하게 해드렸군요. 에잇~, 내 탓이요!
      눈으로 드셔도 좋아요. 그리고 이따가 몸에 좋은 건강한 음식으로 드시면 되시구요. ^^*

  • 시니냥 2017.11.17 23:40 신고

    크루와상에 연어와 채소를 넣어서 같이 먹고싶네요.
    한국에서 요즘 크루와상 유행이에요 ㅎㅎ
    답글

    • 한국에서 크루와상이 유행군요. 고소하고 부드러운 바삭함이 엄청 매력있어요.
      울집에서도 크루와상으로 샌드위치 가끔 해먹는데 시니냥님 아주 맛있게 만들어서 드셨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