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화끈한 미국 애리조나에서...

by 애리놀다~♡

관리자
공지사항
글 보관함
달력
«   2018/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티스토리 뷰

내일 23일 목요일은 올해 추수감사절입니다. 울집에서도 추수감사절 음식을 하나씩 만들기 시작했어요. 그런데 애리놀다가 시작하는 게 아니고 첫째와 둘째가 먼저 명절 음식을 만들기 시작합니다. 셋째와 넷째 막둥이는 큰 아이들 조금 도와주다가 다른 거 하면서 놀고 있었구요.


울집 명절 음식의 시작은 파이예요. 파이를 담당하는 큰 아이들이 어떤 파이를 먹고 싶냐고 이 엄마에게 묻길래 애플 파이만 만들어 달라고 했어요. 그래서 아침부터 파이 크러스트 반죽하고 밀대로 밀고, 사과 자르고 등등등 엄청 분주했습니다. 오후에 아이들 네명이 모두 놀러 나가기 전까지 애플 파이 2개, 그리고 재료가 남아서 애플 브레드도 2개 다 만들었어요. 부지런히 애플 파이와 애플 브레드 만들고, 만든 후에는 친구들이랑 밖에서 열심히 놀고. 녀석들이 오늘 참 알차게 보내고 있어요.


첫째와 둘째의 애플 파이 No. 1.



이것은 애플 파이 No. 2.



애플 파이 No. 1과 No. 2의 다정한 포즈. 이 애플 파이들이 울집 추수감사절 디저트를 담당할 겁니다. 첫째랑 둘째에게 정말 고마워요.



첫째와 둘째는 애플 파이 만들고 남은 재료들로는 애플 브레드 2덩어리를 만들었어요. 이 애플 브레드는 추수감사절에 먹지 않고 냉동실에 얼려뒀다가 나중에 먹고 싶을 때 꺼내 잘라서 따뜻한 차와 함께 할 거예요. 차와 애플 브레드 정말 잘 어울려요. 아주 맛있습니다.



첫째와 둘째가 오늘 아침부터 바쁘게 움직인 덕에 내일 추수감사절과 연휴 쉬는 내내 식구들 모두 맛있게 잘 먹을 수 있겠어요. 큰 아이들이 베이킹은 몇 년 전부터 시작했는데 이젠 명절 베이킹이 당연히 자기들 차지인 줄 알아요. 오히려 엄마한테 어떤 걸로 먹고 싶은지 물어보고 재료를 다 준비하니까요. 기특하고 이쁜 녀석들. 


내일 추수감사절 저녁식사로 칠면조를 구울 건데 울집에서 명절 메인 음식은 언제나 남편이 도맡아서 해요. 애리놀다는 옆에서 보조만 하구요. 이러다 보니까 울집에서는 명절이 되면 제일 안 바쁜 사람이 아내이자 엄마인 애리놀다네요. 애리놀다에게는 명절이 오히려 평일보다 덜 바쁜 이 묘한 상황. 암튼 나한텐 좋은 거니까 잘 즐기고 있어요. 남편과 자식들이 다 알아서 명절 음식을 준비하니, 애리놀다는 팔자좋게 앉아 추수감사절 이후 세울 크리스마스 트리 생각이나 하면서 한창 들떠 있으려구요.

다른 글 더보기
애드센스 광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