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집에서 만들어 푸짐하게 먹은 돼지고기 수육


돼지고기 수육이 먹고 싶은데 미국 일반 마켓에서 삼겹살을 구하는 건 쉽지 않아요. 그래서 지방은 좀 적지만 삶으면 그런대로 괜찮은 돼지 앞다리(어깨)로 2 덩어리 사왔습니다. 덩어리가 커서 적당한 크기로 잘라 삶아서 수육으로 만들었는데 아래 2 덩어리 모두 다 수육으로 변신했어요.



돼지고기는 된장과 커피를 넣은 물에 삶았어요. 집에 김치가 없어서 상추랑 남편이 만든 특제 매운 소스를 함께 했구요. 이 매운 소스는 돼지고기랑 아주 잘 어울려요. 상추는 싸서 먹는 것도 좋은데 아이들 먹기 편하게 하려고 잘게 썰어서 양파 썰을 것이랑 참기름 넣고 무쳤어요. 돼지 앞다리 부분이 지방이 많지 않지만 촉촉하게 잘 익혔습니다. (뿌듯! ) 아쉽게도 사진으로는 그 촉촉함이 잘 표현되지 않네요. ㅠㅠ 갓 삶아 아직도 엄청 뜨거운 수육을 조심스레 잘라 우선 2 접시로 나눠 담았어요.


식탁 한쪽의 돼지고기 수육 No. 1.



식탁 다른쪽의 돼지고기 수육 No. 2.



각자 밥을 접시에 가져와 돼지고기 수육, 상추, 매콤 소스를 함께 놓고 먹기 시작합니다. 이건 애리놀다의 한 접시예요. 나머지 식구들도 이런 식으로 가져다가 먹었어요.



상추, 매콤 소스, 돼지고기 수육 한 점. 이렇게 포크에 푹 찍어서 입에 척 가져 갑니다. 아주 맛있어요.



막둥이 넷째는 돼지고기는 이렇게 수육으로 먹는 게 제일 좋다고 신이나서 먹는 내내 말해요. 엄청 고무된 이 엄마가 그냥 지나갈 수 없죠. 다음에는 김치도 만들어서 김치랑 함께 돼지고기 수육을 먹으려구요. 다음에 만들 때는 돼지고기 양도 이보다 더 많이 할 거예요. 맛있다니까 더 해 주고 싶어요. 맛있으면 돼지~~~


자식들이 돼지고기 수육이 넘 맛있었다고 칭찬을 하니까 이 엄마가 또 더 먹이고 싶죠. 이번엔 돼지 앞다리(어깨살) 3 덩어리 사왔어요. 진짜 질릴 때까지 먹일 심산입니다. 이번에 사온 돼지고기 앞다리도 덩어리가 커서 익는 시간이 오래 걸리게 생겼어요. 그래서 잘라서 삶았어요.



드디어 돼지고기 수육이 완성되고... 잘라 봅니다.



이번엔 김치도 따로 담았어요. 그래서 김치랑 함께 먹을 꺼예요. 김치가 있어서 남편의 매콤 소스는 따로 만들지 않았구요. 6시구가 돼지고기 수육 2 접시랑 김치 2 접시 놓고 먹기 시작합니다. 식구 3 사람당 수육 한접시 + 김치 한접시인 셈이예요.


돼지고기 수육 접시 No. 1



돼지고기 수육 접시 No. 2



각자의 접시에 덜어다 먹습니다. 이건 애리놀다가 처음 가져온 고기 한 점.



거기에 김치 한 점을 척 올리고...



그리고는 맛있게 먹어줘요. 김치랑 돼지고기 수육은 언제나 진리예요. 서로 잘 어울려요. 남편이 만든 매콤 소스도 돼지고기 수육이랑 아주 잘 어울립니다. 이번주에 돼지고기 수육을 워낙 많이 먹어서 한 몇 주간은 돼지고기 수육은 먹지 않을 것 같지만 또 수육을 만든다면 꼭 김치와 매콤 소스랑 함께 해야겠어요.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35

  • 게스트 썸네일
    2017.12.02 08:31 신고

    오늘 처형댁에서 김장을 하는데 김장을 하면
    수육이랑 갓 담은 김장 김치랑 한쌈하곤 합니다
    이따 오후에 갈건데 미리 맛 봅니다

    가족들이 행복한 한쌈 하셨겠네요^^

    • 게스트 썸네일
      2017.12.02 15:19 신고

      오늘 엄청 맛있는 김치랑 수육 드시겠네요. 우앙~ 좋으시겠당~~~
      그렇지 않아도 지금이 한국 김장철이라고 해서 울집도 돼지고기 수육에 김치 먹었어요.
      넘 맛있어 보이더라구요. ^^*

    • 게스트 썸네일
      2017.12.07 07:36 신고

      놀다님 수육에 김장김치 얹어서 한번
      먹어 보고 싶네요
      고기가 암만 봐도 튼실해 보입니다 ㅋ

    • 게스트 썸네일
      2017.12.07 08:51 신고

      지금 김장김치, 수육, 과메기 보고 왔어요. 우왕~ 정말 맛있게 드셨네요.
      울집에서 구할 수 있는 재료로 맛있게 먹었어요. ^^*

  • 게스트 썸네일
    2017.12.02 15:21 신고

    오오오 완전 맛나보여요! 수육과 김치는 찰떡궁합이죠! 맛있으면 돼지에서 빵 터지고 갑니다!ㅋㅋㅋㅋㅋㅋ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게스트 썸네일
      2017.12.03 01:52 신고

      수육과 김치는 정말 넘넘 잘 어울려요. 그럼요, 맛있으면 돼지. ㅎㅎㅎ
      작은흐름님도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 게스트 썸네일
    2017.12.03 01:05 신고

    와 맛있겠습니다. ^^
    한국은 지금 한창 김장철이라.... 수육 맛보는 분들 많을 것 같아요.
    저희집은 김장을 하지 않다 보니 맛보기 어려울 것 같네요. ㅠㅠ
    수육 한 점에 김치 올리고 입에 넣으면 그 맛이 정말 기가 막히지요. ㅎㅎ

    • 게스트 썸네일
      2017.12.03 01:52 신고

      김장철이란 걸 블로그 여기저기서 보니까 수육이 그렇게 먹고 싶었어요.
      그래서 대충 김치 담아서 함께 먹었는데 진짜 꿀맛.
      돼지고기는 김치랑 먹는게 진리예요. ^^*

  • 게스트 썸네일
    2017.12.03 02:03 신고

    맛있게 먹고 가요

  • 게스트 썸네일
    2017.12.03 04:58 신고

    내일은 수육을 한번 해먹어야 할거 같습니다. 수육의 색감이 아주 먹음직스럽습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7.12.03 05:14 신고

    너~무 맛있어 보여요.

    난 오늘 갈비 재워서 내일 바베큐 해먹을까 했었는데 이따가 마켓에 가서 돼지고기 좋은거 있으면 사다가 수육 할까봐요.^^

    • 게스트 썸네일
      2017.12.03 08:32 신고

      Jshin님 맛있는 수육 드시겠네요. 수육은 김치랑 먹으면 진짜 찰떡궁합이예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Jshin님. ^^*

    • 게스트 썸네일
      2017.12.03 08:53 신고

      아이들을 아주 많은 사랑을 주면서 참 잘 키우시는거 같아요.

      나도 좀 더 잘 해줬어야 했던거 아닌가 싶어요 우리 애들한테...지금와서 생각하니. .

  • 게스트 썸네일
    2017.12.03 08:56 신고

    맛있게 잘 삶으셨네요~~질릴때까지 ㅋㅋㅋ 삼겹살은진짜 맛있는데 그들도 한국와서 그맛을 알죠~~~^^ 큰접시에 각자 먹는 스타일 좋아요~~^^

    • 게스트 썸네일
      2017.12.04 05:10 신고

      아이들이 넘 맛있어 하니까 끝을 보고 싶은... ㅎㅎㅎ
      이곳은 삼겹살 부위는 수요가 높은 베이컨으로 주로 만들어요.
      그래서 울집에서는 대체 부위로 수육을 하죠. ^^*

  • 게스트 썸네일
    2017.12.03 10:15 신고

    수육 마니아인데,
    보기만 해도 군침도네요~~ㅋㅋ

  • 게스트 썸네일
    2017.12.03 14:48 신고

    우와 진짜 군침 돌아요! 사실 저희집도 얼마 전에 김장을 해서 겉절이랑 수육이랑 같이 먹었는데 정말 맛있었거든요.
    그런데 이렇게 사진으로 노라님 댁 수육을 보니 또 군침이 엄청 도네요. 역시 김치에 수육은 정말 진리인 것 같아요.

    • 게스트 썸네일
      2017.12.04 05:11 신고

      김장에는 수육이 진리. 진짜 맛있게 드셨겠어요. 저도 어제 김치 또 담았어요. 돼지고기 또 먹으려구요. ㅎㅎㅎ ^^*

  • 게스트 썸네일
    2017.12.03 14:52 신고

    보기만해도 군침이 다 도네요. 저도 해봐야겠어요

  • 게스트 썸네일
    2017.12.03 20:10 신고

    수육은 기름기 있는 부위로 해야 맛있어요ㅎㅎ
    상추랑 같이 먹으면 쌈싸먹는 느낌일 거 같고, 김치랑 같이 먹어도 맛있겠네요.
    그런데 삼겹살 부위를 잘 안판다는 걸 살짝 의외네요.
    베이컨을 많이 먹으니 쉽게 구하지 않을까 싶었거든요.
    생고기로는 잘 안 팔려서 베이컨으로 가공한건가..? 싶기도 하고요.

    • 게스트 썸네일
      2017.12.04 05:15 신고

      삼겹살 부위는 베이컨으로 만들어지니까 거의 시장에서는 따로 팔지 않아요. 베이컨으로 먹는데 굳이 삼겹살로 먹을 필요성을 못 느끼니까요.
      이곳에서는 생고기로 안 팔려서 베이컨이 된 게 아니라 베이컨으로 먹는 걸 좋아하니까 생고기로 안 파는 거죠. Costco 같은 곳에서는 삼겹살을 통으로 팔기도 하구요. 대신 다른 돼지고기 부위는 다양한 종류로 아주 많이 팔구요. ^^*

  • 게스트 썸네일
    2017.12.03 21:58 신고

    안녕하세요 돼지고기수육킬러입니다(?) ㅠㅠㅠ
    저희 집 김장은 어머니가 끝내셨는데, 아쉽게도 수육을 안 해먹었네요...
    덜익은 김치랑 먹는 수육도 맛있고, 구운 김치랑 먹는 수육도 맛있는데요 ^ㅠ^
    고기가 먹고 싶네요... 보면서 침이 고여요ㅋㅋㅋㅋㅋㅋ

    • 게스트 썸네일
      2017.12.04 05:16 신고

      김치랑 수육은 이거 정말 진리예요. 다들 김장한다고 하니까 그 맛이 그리워 이렇게 비슷하게 해먹고 이런답니다. ㅎㅎㅎ ^^*

  • 게스트 썸네일
    2017.12.03 22:27 신고

    보기만 해도 맛있어 보입니다. 저도 시간날때 한 번 만들어보고싶네요 ㅎ 그때 이곳 포스팅을 참조하겠습니다. ㅋㅋ

  • 게스트 썸네일
    2017.12.03 23:58 신고

    우와 지금 엄청 배고픈데 수육에 김치를 보니 엄청 꼬르륵거리네요 ㅠㅠ
    맛나보입니다 전 집에서 수육을 해먹어본 적은 없는데 부럽네요...
    그런데 정말로.. 수육은 김치랑 먹으면 최고인 것 같아요. 김치는 안어울리는게 없네요. 돈까스나 카레, 짜장면, 라면, 족발, 주먹밥, 두부 등등....

    • 게스트 썸네일
      2017.12.04 05:16 신고

      김치는 다 잘 어울리지만 특히나 돼지고기랑 잘 어울리는 듯 해요. 조상님께 감사를~~ ^^*

  • 게스트 썸네일
    2017.12.04 05:59 신고

    이렇게 만들어 드시는군요. 정말 대단하세요.

  • 게스트 썸네일
    2017.12.05 14:08 신고

    먹고 싶어집니다...ㅎㅎㅎㅎ
    집에서 커피랑 된장만 넣어도 그 돼지고기 냄새가 다 사라지는 거에요?
    저는 이것저것 더 많이 넣어야 되는줄알았어요!!

    • 게스트 썸네일
      2017.12.06 05:28 신고

      돼지고기 냄새는 우선 고기질에 좌우되는 거라 우선 좋은 고기를 선택하면 잡내가 날 확률이 줄어요.
      많이들 이것저것 집어 넣는 것도 봤는데 울집에서는 커피랑 된장만 넣어도 잡내를 거의 못 느꼈어요. 맛도 좋구요. ^^*

다른 글 더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