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Arrival - 소통과 이해, 그리고 그 끝을 알아도 바꿀 수 없는 것들

토요일 밤 토요일 밤에~~~ 온가족이 무비 나이트를 가졌습니다. 무비 나이트의 영화로 낙점이 된 것은 "Arrival". 영화가 잔잔하니 좋았어요. 그런데 잔잔하다 보니까 초등학생 저학년 정도의 연령대는 좀 지루하게 느끼는 듯 보였구요. 8살 막둥이는 덜 흥미로워 하는 듯 했는데 그래도 끝까지 잘 자리를 지켜줬어요. 장해요. 첫째, 둘째, 셋째는 외계인 그리고 외계인과의 소통을 위한 언어학적 접근이 주로 보여지니까 관심이 많았구요.



온가족 무비 나이트니까 팝콘도 준비해서 먹어야죠. 팝콘 튀기고 버터까지 녹여서 섞어 줬어요. 고소하니 아주 맛있었습니다. 6 식구라 식구가 많아서 2 그릇에 나눠 담고 3 사람씩 나눠 먹었어요.



이건 애리놀다 쪽에서 가져다 먹은 팝콘이여요. 



외계인들과 음성(소리)을 통한 소통을 시도하긴 했지만, 이해를 더 빨리 할 수 있는 문자(표기)로서의 소통을 시도합니다. 그런데 "Arrival"의 이 기본적인 설정 자체가 사실 논리적으로 약해요. 다른 행성인 지구에 왔다는 것 자체로도 그리고 그들의 거대한 우주선이 허공에서 정적으로 떠있는 그 자체로도 이들의 기술력은 지구의 것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발달되어 있어요. 이런 엄청난 기술력을 가진 외계인들인데 인간과의 소통은 아주 원시적인 방법으로 합니다.


지구에는 이미 엄청난 데이터가 존재하고 있기 때문에 저 정도의 진보된 기술력을 가진 외계인들이 지구의 언어를 해독하는 건 진짜 순식간입니다. 지구에 도착한 이들은 이미 지구의 거의 모든 언어를 이해하고 그 언어로 음성이든 문자이든 자유로운 소통이 가능해야 논리적으로 또는 기술적으로 맞아요. 그런데 영화 속에서 외계인은 지구인과 아주 어려운 방법으로 소통을 시작하고, 또 지구 각국에서 서로 간 오해를 일으킵니다.


영화에서도 이 부분이 약간 신경 쓰이긴 했나 봐요. 외계인이 지구인들끼리 서로 믿고 함께 일하게 하려고 이런 소통을 한다고 살짝 설명을 흘리긴 했어요. 하지만 외계인이 지구의 언어로 완벽하게 소통을 시도했다면 이 영화의 전개방향이 전혀 성립될 수가 없으니까 이 부분은 그렇게 받아들이고 넘어 갔습니다.  이 영화 자체가 취향에 잘 맞아서 그랬는지 이런 약간 설정이 영화 몰입에 방해를 주지는 않았어요.



이 영화는 언어, 문자를 통한 소통과 이해 이런 부분에 촛점을 맞추고 대부분 보여주고 있지만 실제 전해주는 메시지는 따로 있더군요. 비록 내가 내 인생의 끝까지 다 안다 하더라도 인생에서 어떤 것은 바꿀 수 없는, 아니 바꾸고 싶지 않은 것이 있어요. 내 선택으로 삶이 견딜 수 없을 정도의 아픔이 오겠지만 그래도 너무 소중하고 너무 사랑하기에 존재자체를 피할 수 없게 되는 것. (보는 관점에 따라 이 선택을 이기적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을 거예요.) 확신할 수는 없지만 만일 내게 이런 상황이 온다면, 아마도 주인공과 같은 선택을 하지 않을까 싶어요.



"Arrival"의 한국어판 제목은 "컨택트"라고 합니다.


* 영화 사진출처: Google Images

신고

댓글 16

  • 게스트 썸네일
    2017.11.06 19:19 신고

    우주에 대한 영화, 외계인에 대한 영화는 늘 우리에게 심리적으로 궁금증을 유발하게 하는 것 같아요^^
    기회가 되면 꼭 저도 보고 후기남겨볼게요^^

  • 게스트 썸네일
    2017.11.07 00:28 신고

    이 영화는 보지 못했네요.
    설정이 아쉽다 생각하면 몰입하기가 좀 어렵기도 하지요.
    팝콘과 함께 온가족이 영화를 보는 것.
    저도 너무 좋아하는데.... 이제 어린 동생들이 다 성인이 되어서...
    쉽지는 않네요.
    ^^

    • 게스트 썸네일
      2017.11.07 05:03 신고

      가족이 함께 하는 무비 나이트. 참 좋더라구요.
      설정이 약간 약하긴 했지만 영화 자체가 잘 이끌어가서 큰 문제가 되진 않았어요.
      저는 이 영화가 좋더라구요. ^^*

  • 게스트 썸네일
    2017.11.07 05:56 신고

    리뷰 잘 보고가요
    보고싶어지네요

  • 게스트 썸네일
    2017.11.07 08:09 신고

    이 영화 내용만 알고 흥미를 가지다가 보지 못하고 넘어간
    영화로군요..
    다운으로라도 볼 기회가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댁에서 아이들과 팝콘을 먹으며 같이 영화를 보는 그 자체가
    아주 좋습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7.11.07 08:40 신고

      가족이 함께 하는 무비 나이트 요게 참 즐거워요. 큰 아이들은 덜 감정을 보이지만, 작은 아이들은 재밌는 장면 나오면 막 흥분하고 탄성도 지르고. 넘 귀여워요. 나중에 영화에 대해 이야기도 나눌 수 있어서 좋구요.
      이 영화 잔잔하니 좋았아요. 제 취향에는 잘 맞더라구요. ^^*

  • 게스트 썸네일
    2017.11.07 16:22 신고

    이 영화를 본 적은 없는데 이상하게 스토리가 익숙하다 싶어서(특히 언어, 문자를 통한 소통 부분) 찾아보니, 제가 즐겨 듣는 책 소개 팟캐스트에서 자세히 다루었던 테드 창의 SF 단편 소설집 <당신 인생의 이야기>에 있던 이야기를 원작으로 한 영화였군요. 비록 제가 이 책을 읽지는 않았지만 팟캐스트에서 자세히 이야기를 해주어서 굉장히 흥미롭게 들었던 기억이 나요. 빨리 시험 끝내고 그 책도 보고 이 영화도 보고 싶네요!

    • 게스트 썸네일
      2017.11.08 02:49 신고

      역장님 언어학 전공이시니까 이 영화 좋아하실 거예요. 물론 약한 설정이 있긴 한데 여기에 시간 개념까지 덧붙여져서 좀 복잡하게 되고 생각을 하게 해줘요. 좋은 영화였어요. 추천합니다. ^^*

  • 게스트 썸네일
    2017.11.07 20:42 신고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7.11.07 22:12 신고

    앗! 컨택트라 안적으시고 Arrival 이라 적으신 제목에 끌려 왔다가 제 생각도 나누고 싶어서 댓글 달아봅니다. 저는 설령 외계인이 바로 소통할 수 있는 언어적 능력을 가지고 있다 하더라도 그러지 않았을 거라는 생각이, 저는 이 영화에서 언어는 사용하는 사람의 사고방식을 규정하는 힘을 가지고 있다는 언어결정론적 이론을 가지고 있다고 봤고, 이 언어결정론은 저도 공감해요. 인간이 외계인의 언어적 능력을 배우고, 이를 통해 사고하고 세상을 바라보게 되면 미래와 과거를 바라볼 수 있는 자신들과 같은 능력을 가질 수 있을 거라 생각하고 이를 가르쳐 주려고 하는거라 생각했어요. 옛날에 영화관에서 굉장히 재밌게 봤던 영화로 주위에 추천하고 다녔는데, 잊고지내다 문득 만나게 되서 반가워 잘 기억나진 않지만 제 생각 몇 자 적고 갑니다.. :D

    • 게스트 썸네일
      2017.11.08 02:47 신고

      저는 미국 살아요. 모든 영어권 영화는 영어로 보기 때문에 한국어판 제목을 잘 모를 때가 더 많구요. “Arrival”이 “컨택트”라는 것도 이 포스팅 쓰면서 알았어요. ^^

      제가 흔히 말하는 multilingual이라서 언어결정론은 이론이 아니라 실제라는 걸 체험적으로 알고 있어요. 어떤 단어를 사용하느냐 또는 어떤 표현을 하느냐에 따라서 생각이 결정되는 것 맞습니다. 그래서 미국인과 한국인의 사고방식은 언어에서부터 근본적으로 다를 수 밖에 없어요. 같은 영어를 쓰는 미국인과 영국인도 단어의 선택이나 표현으로 사고방식에 현저한 차이가 존재하구요. 언어는 특정 집단 문화의 한 부분이기 때문에 서로 유기적으로 영향을 주며 발전하고 변합니다. 말씀대로 영화 속 외계인은 순차적 시간개념을 가진 인간들에게 언어를 통해 과거-현재-미래의 순차적 개념이 사실 의미가 없고 서로 영향을 준다는 걸 가르치고 싶었을 거예요. 외계인이 그 시점에 지구에 나타났을 때 그들은 벌써 어떻게 될 지 다 알고 있었구요. 사실 일부 물리학 이론에서도 과거-현재-미래의 순서는 인간의 이해일 뿐 과거가 현재를 현재가 미래에 영향을 주는 것만이 아니라 미래가 현재를, 현재가 과거를 서로간 영향을 주고 서로 바꾸기도 한다고 하죠. 그런데 영화의 마지막 결론은 그렇더군요. 미래를 알아도 어떤 것은 바꿀 수 없어요. 그게 너무나 소중해서요. ^^*

  • 게스트 썸네일
    2017.11.08 09:35 신고

    Arrival 이라는 제목이 더 익숙하셨군요. 저도 영어 실력이 꽤 되었다면, 그래서 자막과 번역에 의존하지 않고 원래의 의미를 느낄 수 있다면 더 좋았겠다, 라는 생각을 하곤 하는데 직접 그러시는 분을 뵈니 신기하고 부럽고 마냥 그렇습니다. :D 제 댓글에 긴 답글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역시 아무리 과거와 미래가 있다해도 저희가 사는 순간은 현재이기에 더 소중하지 않나 싶어요.

    • 게스트 썸네일
      2017.11.08 09:45 신고

      꼬리별님 댓글을 읽으니까 영화를 깊이있게 감상하시며 보는 분이란 걸 알겠더라구요. 그럼요, 지금 현재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순간이 가장 소중합니다. ^^*

다른 글 더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