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이 "진짜" 화끈한 미국 애리조나에서...

by 애리놀다~♡

공지사항
글 보관함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관리자

티스토리 뷰


* 이 포스팅은 2014년 9월 다른 블로그에 올렸던 글인데 옮겨서 다시 포스팅합니다.


월요일 추석, 저녁먹고 아이들이랑 보름달 구경겸 공원 산책을 하고 다니다가 유유자적 인생을 사는 고양이 마일로를 만났습니다. 산책 나갈 때 가끔 마일로를 만나는데, 마일로에게 인생은 그 자체가 진실로 신선놀음이예요. 객관적으로 봤을 때 사람팔자보다 더 좋은 것 같아요.


마일로는 주인은 있지만 속박을 거부하며(^^) 실외에서 지내는 검은 고양이입니다. 자유로운 정신의 히피 고양이라고나 할까.... 마일로는 동네 공원의 나무 그늘 밑 잔디에서 주로 지내요. 흙에서 구르고 노는 걸 아주 즐기는 고양이랍니다.


마일로를 만났던 월요일 저녁에는 그날 아침에 폭우가 와서 저녁 산책할 때까지도 땅이 많이 젖어 있었어요. 눅눅한 땅이나 잔디를 또 싫어하는 지라 마른 산책길에 척하니 누워 있네요. (사막 고양이에게는 뽀송뽀송이 최고) 그러면서 산책하는 울 가족을 바라보며 레이저빔을 쏘고 있습니다. 이 자리는 내 자리니 너그들이 알아서 돌아가라는 분위기.


마일로: 레이저빔을 받아랏~ 찌잉!

애리놀다: 그래 받았다. 하지만 반사~!


표정이 심각한 건지 근엄한 건지.

암튼 성격있어요. ^^


그런데 마일로 이 녀석이 꽤 한 덩치하죠. 처음 봤을 때는 작긴 해도 흑표범이 쓱 지나가는 줄 알았으니까요. 울 첫째가 이사 온 지 얼마 되지 않았어도 동네 고양이들을 이미 다 꿰고 있느지라, 이 덩치 좀 있고 배도 토실토실한 고양이에 대해 물어 봤어요.


애리놀다: 저 고양이 배가 꽤 통통하다. 새끼 가졌나 봐.

첫째: 엄마, 저 고양이 숫컷이예요.

애리놀다: 헐~ 배불뚝이 숫컷!?!?!?


울 동네에서는 강아지보다 고양이가 더 유유자적하게 신선처럼 사는 듯 합니다. 개는 개줄없이 동네 공원을 돌아다닐 수 없지만, 고양이는 마일로처럼 자유롭게 히피생활을 즐기기도 하거든요. 동네 고양이들 성격도 다 좋아요. 고양이들에게 울 동네가 바로 천국이 아닐까....


※ 동네 고양이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기 위해서 마일로의 이름은 가명으로 처리했습니다. =^.^=


다른 글 더보기
애드센스 광고
댓글
댓글쓰기 폼
  • BlogIcon peterjun ㅎㅎ 주인은 있지만, 자유로운 생활. 멋진데요?
    고양이들 사이에서 자유로움을 만끽하는 녀석이네요. ㅋ
    혼자 지나가다 만났는데 레이저 뿜으면 전 무섭던데... 아는 고양이면 안 무서울라나요? ㅎ
    2017.10.20 01:17 신고
  • BlogIcon 애리놀다~♡ 울동네 고양이 중에서 히피 스타일이 좀 있어요. ㅎㅎㅎ
    고양이 레이저 쏘는 것 익숙해지니까 귀여워요. 아마도 아는 고양이라 그런가 봐요. ^^*
    2017.10.20 12:49 신고
  • BlogIcon 공수래공수거 ㅋㅋ 냥이도 개인신상은 보호해 줘야 하는군요
    어딘지 자유로운 영혼 같아 보입니다^^
    2017.10.25 07:17 신고
  • BlogIcon 애리놀다~♡ 제가 이리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힘쓰고 있답니다. 동네 고양이 및 울집 고양이 이름도 다 가명이예요. ㅎㅎㅎ ^^* 2017.10.26 10:45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