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어설픈 사냥꾼 "멋찌", 그래서 너무 귀여워!

* 이 포스팅은 2016년 7월 다른 블로그에 올렸던 글인데 옮겨서 다시 포스팅합니다.


이웃 고양이 "멋찌"는 울집 아이들의 친한 친구입니다. 전에도 몇 번 말한 적이 있는데 멋찌는 원래 길양이였어요. 꽤 오래 길양이로 살았던 것으로 생각되지만 몇 년 간 길양이였는지는 아무도 모르구요. 그러다가 이웃 켈리 아주머니께서 먹이를 주고 돌봐주면서 주인있는 고양이가 되었습니다. 켈리 아주머니가 더 후드를 보살펴 주신지 벌써 5년이 넘었네요. 켈리 아주머니께서 정말 잘 돌봐 주셔서 애리놀다가 감동받고 있답니다.



작년인가도 멋찌의 새 사냥에 대해 글을 올린 적이 있는데 그 새 사냥은 여전히 계속 되고 있어요. 가끔씩 성공하는 것 같긴 한데 자주는 아닌 것 같구요. 가끔 성공하면 멋찌는 사냥한 새를 혼자 다 먹지 않고 남겨서 켈리 아주머니에게 자랑스레 선물도 가져다 드리기도 하는 착한 고양이랍니다. 켈리 아주머니는... 흐흑! 이지만요.


언젠가 울집 첫째랑 둘째가 멋찌의 새 사냥하는 장면을 관찰했는데 아주 귀엽더래요.


1. 사냥감 새 한마리 포착.

2. 슬금슬금 눈치채지 못하게 수풀 사이로 접근.


여기까지는 이 기특한 녀석이 사냥의 정석에 따라 아주 잘하고 있었어요. 그런데 숨어 적당한 순간을 기다리던 멋찌의 다음 행보는 영~~~ 아니올시다였답니다.


사냥감인 새를 바라 보면서 포근하고 부드러운 목소리로,


야~옹 야~옹 야~옹


이 야옹 소리를 듣고 새는 당연히 놀라 날아가죠.  멋찌 목소리가 아무리 부드럽고 달콤해도 새한테는 절대 달콤하지 않으니까요. 새가 날아간 후 멋찌의 반응은,


내가 여기 있는 걸 도대체 어떻게 알았지?


이해 안된다는 반응이더래요. 아이고~ 너무 귀여운 멋찌. 멋찌에게 사냥은 천성이 아닌가 봐요. 하하하. 멋찌가 어설픈 사냥꾼이라서 울동네 새들에게는 다행이예요. 울동네 새들이 복이 많아요.


이 고양이의 진지한 눈빛과 숨죽인 모습이 아주 집중력있습니다.

멋찌에게도 언젠가 이런 모습이 나올 거예요. 언젠가... 

(사진출처: Google Images)


이렇게 귀여운 멋찌가 지난주에 아팠어요. 멋찌가 한동안 안 보여서 켈리 아주머니께 물어보니까 다쳤는지 갑자기 절뚝거리고 다닌다고 그러시더군요. 그래서 밖에 나오지 않고 집안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고 하시면서요. 그 며칠 후에 켈리 아주머니를 만났더니 멋찌 상태가 더 나빠져서 동물병원에 갔다고 하세요. 수의사가 검사해 보니까 뒷다리에 염증이 생겨 부어 있더래요. 왜 이 염증이 생겼는지 그 원인은 알 수 없다고 하구요.


얼마나 다리가 아팠는지 수의사가 살펴보느라고 살짝 만지니까 멋찌가 날카롭게 소리내면서 할퀴려고 했다는 소식도 켈리 아주머니께 전해 들었어요. 멋찌는 누구를 할퀴거나 못되게 하지 않거든요. 정말 순하고 착한 녀석인데 그 만큼 다리가 많이 아팠다는 거죠. 아이구~ ㅠㅠ 켈리 아주머니랑 저랑 둘이서 짠 했어요.


멋찌는 수술 잘 받고 며칠 더 병원에 있다가 퇴원했어요. 이젠 절뚝거리지도 않고 아주 잘 걸어 다닙니다. 켈리 아주머니 말씀이 수술비로 $350(42 만원)가 들었다고 하시면서, 수술비가 생각보다 높아서 놀라셨다고 해요. 예상치 못했던 갑작스런 $350 지출은 절대 작은 비용이 아니니까요. 켈리 아주머니가 그러시더군요.


돈은 원래 들어 왔다가 또 나가고 하는 거니까 크게 신경 안 써요.

멋찌가 원래도 착한 고양이니까 충분히 좋은 대우를 받을 자격이 있어요.


켈리 아주머니 말씀에 너무나 감명 받았어요. 길양이였던 멋찌가 정말 좋은 주인을 만난 거죠. 멋찌가 심성이 좋은 덕에 복을 받았다고 생각합니다.


멋찌는 울 아이들이 이쁘다고 쓰다듬어 주면 좋아서 눈을 살짝 감아요.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4

  • 게스트 썸네일
    2017.10.20 07:22 신고

    멋찌가 지금은 아주 건강하겠죠?
    이쁘다고 쓰다듬어 주면 저도 사르르 눈이 감길것 같습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7.10.20 12:50 신고

      멋찌는 지금 건강하고 이쁘게 잘 살고 있어요.
      울 아이들이나 다른 동네 아이들이 놀면 근처에 가서 이쁜 짓도 하구요.
      저랑 남편이 산책할 때도 쓰다듬어 달라고 야옹야옹. 그래서 만나면 꼭 쓰다듬어 줘요. ^^*

  • 게스트 썸네일
    2017.10.23 00:12 신고

    사냥방법에서 빵 터졌습니다. ㅋ
    너무 귀엽네요...
    제 친구도 강원도 산골에서 냥이와 함께 살고 있는데...
    먹이를 주기도 하지만, 별 일 없으면 스스로 사냥한다고 하더라구요.
    언젠가 다람쥐 꼬리만 남겨서 들고와서 식겁했던 적이 있었다더군요.
    (사실 저도 그 사진 봤는데... 놀랐.. ㅠㅠ)

    • 게스트 썸네일
      2017.10.23 06:21 신고

      멋찌는 아무래도 사냥꾼 체질은 아닌 듯 해요. ㅎㅎㅎ
      다람쥐 꼬리 선물. 이게 다 사랑의 표시인데 친구분은 진짜 식겁하셨겠어요. ^^;;

다른 글 더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