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품퍼니켈 (독일식 검은 호밀빵) Chompie's Pumpernickel

애리놀다는 독일을 비롯 북유럽 국가들의 거친 호밀빵을 좋아해요. 미국 일반 마켓에서는 이런 북유럽식 호밀빵을 찾기가 힘들지만요. 품퍼니켈(Pumpernickel)도 독일 호밀빵의 일종인데 거칠게 간 호밀가루와 사우어 도우로 만든 빵이예요. 품퍼니켈은 색이 검으스름하고 거친 식감과 약간 달콤한 맛이 나는 것이 특징이죠. 이 빵은 색과 식감이 그냥 "건강해요" 이렇게 말하는 듯 해서 애리놀다가 좋아합니다.


품퍼니켈이 지금은 그 특유의 맛과 식감, 그리고 건강함 때문에 인기가 있지만, 원래는 농부들이 먹던 빵이였다고 하더군요. 이 빵도 예전에는 그렇게 넉넉하지 않은 살림의 서민들이 먹던 음식이였던 거죠. 그러다가 20세기 들어서 대중적으로 인기를 얻게 되었다고 해요.


품퍼니켈 (사진출처: thefreshloaf.com)


(사진출처: Matt314 at Wikipedia)


한국어 위키피디아에서 발췌


품퍼니켈(독일어: pumpernickel)은 무겁고 살짝 단 맛이 나는 호밀빵의 일종이다. 거칠게 간 호밀가루가 쓰인다. 품퍼니켈에는 호밀가루와 약간의 갈지 않은 호밀을 제외하고는 아무 재료도 들어가지 않는다. 이 빵은 전통적으로 농부가 주로 소비했지만 20세기 중반에 시장과 슈퍼마켓을 통해 다양한 종류의 품퍼니켈이 일반인들에게 알려졌으며 곧 품퍼니켈은 독일의 유명한 빵이 되었다.


품퍼니켈은 오래 전부터 독일의 베스트팔렌 지역에서 유명한 빵이였으며 이 빵에 관한 첫번째 기록은 1450년에 기록되었다. 이 기록 이외의 품퍼니켈을 언급한 다른 기록은 "품퍼니켈"이라고 빵의 이름을 정확하게 언급하고 있다. 실제로 품퍼니켈이 기록에서 등장하기 시작할 때부터 "품퍼니켈"이라는 명칭이 쓰이기 시작했다. 기록에서 처음 언급된 초기의 베스트팔렌 지역 품퍼니켈은 거칠게 간 호밀가루를 사용했다는 것이 특징이다. 이 품퍼니켈은 특징적인 어두운 색조로도 유명한데 이 어두운 색조는 호밀이 들어갔기 때문에 발생했으며 구울 때 걸리는 시간이 다른 빵보다 긴 점도 이 색조가 생기는 것에 영향을 끼쳤다. 다른 호밀빵과 비슷하게 유럽 품퍼니켈은 산성의 신 맛이 나는 반죽으로 만들어진다. 상업적인 용도로 팔기 위해서 시트르산이나 젖산을 추가하기도 한다.


전통적인 독일 품퍼니켈은 착색제를 넣지 않으며 대신 특징적인 갈색 색조와 커피와 비슷한 맛, 흙과 비슷한 향기를 위해 메일라드 반응을 필요로 한다. 메일라드 반응을 발생시키기 위해서 품퍼니켈을 뚜껑이 있는 길고 얇은 프라이팬에 120도 정도의 상대적으로 낮은 온도에서 16시간에서 24시간에 걸쳐 굽는다. 프랑스의 팡드미처럼 독일의 품퍼니켈은 빵 껍질을 가지고 있지 않다.


동네마켓에서 장보다가 발견한 품퍼니켈. 오리지널 독일 품퍼니켈하고는 검은색 빼고는 많이 다르게 생겼어요. 하지만 품퍼니켈이라고 하니까 사보고 싶더군요. 이 품퍼니켈은 애리조나 피닉스 지역 제빵업체인 Chompie's에서 만들었는데 이 회사는 베이글을 잘 만들어요. 울 식구들이 Chompie's 베이글을 즐겨 먹기 때문에 품퍼니켈도 기대하며 한번 사 본 거죠.


하나는 검은색 품퍼니켈로, 다른 하나는 일반 호밀빵에 품퍼니켈을 섞어 마블처럼 보이게 한 마블 라이로 2개 사왔습니다.



중요한 것은 맛인데... 독일 품퍼니켈이랑 맛이 사뭇 달라요.  품퍼니켈의 장점이라고 할 수 있는 거친 식감도 없고 그 특유의 고소/달콤한 맛도 없구요. 게다가 이번에 산 Chompie's 품퍼니켈은 좀 짰어요. 이번에 처음 Chompie's 품퍼니켈을 사서 먹은 거라서 Chompie's가 원래도 품퍼니켈을 좀 짜게 만드는 건지, 아님 이번에 산 것만 소금이 반죽에 조금 더 들어간 건지는 확실하지 않구요. 암튼 애리놀다가 기대했던 그 맛이 아니였습니다. Chompie's는 역시나 베이글이 제일 맛있는 듯 해요. Chompie's 것으로는 베이글만 사는 걸로 할래요.


동네마켓에서 사온 Chompie's 품퍼니켈 한 조각인데 맨 위 독일식 품퍼니켈의 사진하고 확실히 다른 모습이죠?


그런데 독일 품퍼니켈과 미국의 품퍼니켈이 다른 게 다 이유가 있었더군요. 미국과 캐나다에서 만드는 품퍼니켈은 독일 원래의 품퍼니켈과는 다른 식으로 발달된 다른 빵이라고 해요. 호밀가루로만 만들면 글루텐이 잘 형성되지 않으니까 미국이나 캐나다에서 품퍼니켈을 만들 때는 글루텐 형성을 위해 밀가루를 추가하고 사우어 도우 대신에 이스트를 넣기도 한다고 하더군요. 독일의 오리지널 품퍼니켈의 맛과 색을 비슷하게 내기 위해 당밀, 커피, 코코아가루 등을 넣구요. 그래서 미국 및 캐나다 슈퍼마켓의 시판 품퍼니켈은 독일 오리지널 품퍼니켈의 색과 맛을 흉내낸 호밀빵이라고 보면 돼요.


미국이나 캐나다의 슈퍼마켓에서 판매하는 품퍼니켈에서는 독일 및 타 북유럽 국가의 그 품퍼니켈을 기대하지는 마세요. 서로 많이 다르니까요. 다음에 품퍼니켈이 먹고 싶을 때는 독일에서 수입한 빵으로 사서 먹을 거예요.



신고

댓글 18

  • 게스트 썸네일
    2017.08.13 11:16 신고

    제가 호밀빵에 대해서 이렇게 자세히 읽어보긴 처음 인듯해요.
    독일의 흐밀빵과 정말 다르군요. 흉내낼수 없는 맛인가봐요.
    제빵사들이 흉내낸다면, 독일의 맛은 사라질것 같습니다.
    저도 어떤 맛인지 궁금해집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 게스트 썸네일
      2017.08.13 14:24 신고

      미국에도 독일계가 아주 많아서 품퍼니켈을 독일식 그대로 만드는 건 사실 큰 문제는 아닐 거예요. 하지만 미국에서 시장성을 생각하면 거친 식감 때문에 이 빵에 대한 선호도가 낮아질 것 같구요. 그래서 미국적으로 변하지 않았나 싶어요. 정통식 품퍼니켈 맛 괜찮아요. 먹다보면 건강을 먹는 것 같은 느낌도 나구요. ^^*

  • 게스트 썸네일
    2017.08.13 18:17 신고

    맛보고 싶은데요.
    ㅎㅎ

    잘 보고가요

  • 게스트 썸네일
    2017.08.13 23:40 신고

    독일식 호밀빵에 대해선 처음 알게 되었어요~!!
    저도 모르는 게 참 많다는 걸 다시금 깨닫습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7.08.14 02:01 신고

      독일 호밀빵 중 거친 품퍼니켈은 식감과 맛이 꽤 괜찮아요.
      언제 기회되시면 한번 시도해 보셔도 괜찮을 것 같아요. ^^*

  • 게스트 썸네일
    2017.08.15 08:16 신고

    모르고 먹어 봤을수는 있어도 이게 품퍼니켈리군 하면서
    먹어 본적은 없습니다
    앞으로도 품퍼니켈을 기억하고 먹기는 힘이 들것 같기도 합니다
    호밀빵 자체를 아주 쉽게 보기도 힘이 들지 말입니다

    한종안 빵을 안 먹고 있는데 별 효과가 없는듯 합니다
    불리기는 참 쉬운데 줄이기는 정말 힘드네요
    예전에 어떻게 줄였는지 내가 생각해도 신기합니다 ㅋ

    • 게스트 썸네일
      2017.08.16 12:03 신고

      한국에 호밀이 재배되는 지는 모르겠는데 흔하게 구할 수 있는 재료가 아니라 호밀빵이 마켓에는 잘 나오지 않을 것 같아요. 이 호밀빵은 섬유질이 많아서 상대적으로 살은 잘 찌지 않아요.
      원래 살이 찌기는 쉬운데 빠지는 건... ^^;;; 공수래공수거님 건강과 몸관리 참 잘하시는 것 같아요. 가을을 준비해 멋진 남자로 거듭나시려고 하시는 듯. ^^*

  • 게스트 썸네일
    2017.08.15 16:33 신고

    독일은 맥주도 그렇고 먹는 것이나 수많은 것들에서 기본을 지키는 곳인거 같아요.
    속이거나 하지 않고, 정도를 지키면서 장인정신을 가미해서 명품을 만드는 문화.. 정말 부럽습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7.08.16 12:04 신고

      독일은 맥주도 맛있고, 빵도 건강한 것 많이 만들어요. 빵문화는 독일뿐 아니라 북유럽 전체가 비슷하구요. ^^*

  • 게스트 썸네일
    2017.08.15 23:02 신고

    오오 펌퍼니클이라고 부르는 독일 호밀빵이네요. 호밀빵이라 그런지 색도 그렇고 기공도 없고 밀도가 높고 시큼한 산미도 있는 빵이죠. 어레인지된 펌파니클은 겉에 오트밀이나 깨가 잔뜩 묻어있기도 한데 개인적으로 전 호밀함량 높은 호밀빵을 안좋아해서....
    확실히 동네 슈퍼에서 사셨다는 호밀빵은 밀가루를 섞거나 글루텐을 첨가해서인지 속결이 빵 느낌이네요. 호밀만으로는 절대 저렇게 나오지 않죠.

    • 게스트 썸네일
      2017.08.16 12:07 신고

      이 빵을 한국에서 독일식으로 품퍼니켈이라고 부르는줄 알았는데 제빵전문가신 카멜리온님께서는 미국식 펌퍼니컬로 부르시네요. 그럼 한국 제빵쪽에서는 미국식으로 부르나봐요.
      저는 호밀빵 좋아해요. 거친 식감과 은근하면서 자연적 달콤한 맛이 좋더라구요. 미국 시판 펌퍼니컬은 독일 것과는 다르게 발달된 거라 미국에서 진짜 펌퍼니컬을 기대하면 안되구요. 독일식으로 먹으려면 수입된 것 사는 게 제일 편한 방법이예요. ^^*

  • 게스트 썸네일
    2017.08.16 22:50 신고

    한 번 맛보고 싶네요.
    처음 사진들을 보면서 무척이나 거친 느낌이 들었어요. ㅎㅎ
    설명해주신대로 독일에서 날라온 것이라면 한번 맛봐야겠어요.
    하지만... 한국엔 없겠죠... ㅠ

    • 게스트 썸네일
      2017.08.17 09:44 신고

      한국에서도 수입 식품 파는 곳에서 아마 취급할 지도 모르겠어요. 거친 식감이 좋은 그런 빵이예요. ^^*

  • 게스트 썸네일
    2017.08.18 04:10 신고

    저희 동네에서 자주 보는 빵입니다 ㅋㅋㅋㅋㅋ

  • 게스트 썸네일

    빵이 짤 수도 잇다는걸 ...글 보면서 알게됬네요 ㅎㅎㅎ
    근데 한번 먹어보고 싶어요^^

    • 게스트 썸네일
      2017.08.18 09:04 신고

      울동네 제빵사에서 만든 건 좀 짰어요. 독일 오리지널 품퍼니켈은 이렇게 짜지 않구요. 오리지널은 맛있어요. ^^*

다른 글 더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