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맛난 집밥 탕수육 - 여섯식구 푸짐하게 먹이기 프로젝트

오랫만에 탕수육을 만들어 봤습니다. 탕수육용으로 돼지등심(pork loin)으로 5 파운드 정도 (약 2.3 kg) 사왔어요. 5 파운드 큰 덩어리 돼지등심은 남편이 탕수육용으로 잘라줬구요. 아래 돼지고기는 나중에 모두 탕수육으로 변했는데, 이거 다 튀기는데 시간 꽤 걸렸어요.  아이가 넷 그리고 어른이 둘, 이렇게 6 식구라서 이 정도는 해야 먹었다는 느낌이 나요.



Pork loin은 바로 요 부위예요. 한국식으로 말하면 돼지등심에 해당되는 거죠.


돼지등심 (Pork Loin) 사진출처: porkbeinspired.com


1차로 튀긴 탕수육.



2차로 튀긴 탕수육.



2차 이후로는 사진을 안찍었어요. 양이 많아서 튀기느라고 바쁘고 힘들어서요. 튀김옷 만들고 튀기기 전에 준비하는 것 빼고, 탕수육 튀기는 데만 1시간 넘게 걸렸어요.


튀겨 나올 때마다 남편이 아이들 넷의 개인 접시에 나눠 담아 주고 아이들은 계속 가져다 먹고 이러기를 여러차례 반복했습니다. 울집 아이들은 탕수육 소스 없이 그냥 튀김 자체로 먹는 걸 더 좋아하거든요. 후라이드 치킨보다 더 맛있다고 엄지 척을 해가며 먹습니다. 그런데 애리놀다가 튀기느라고 너무 바뻐서 오늘 아이들의 엄지 척은 못 찍었어요.



엄마가 탕수육을 튀기고, 그 갓 튀긴 탕수육을 아빠가 나눠주고, 이러기를 여러차례. 계속 먹였는데 아이들이 총 몇 접시를 먹었는지는 그 누구도 몰라요. 그냥 튀겨져 나오는대로 줬으니까요. 암튼 참 잘 먹는 녀석들이예요. 남편이랑 애리놀다도 몇 개 집어 먹긴 했는데 대부분은 아이들이 다 먹었어요. 그런데 탕수육은 튀긴 음식. 어느 정도 먹으니까 튀긴 음식에 지쳐 포기하는 녀석들이 하나둘씩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마지막까지 불굴의 의지로 남았던 첫째까지 튀긴 음식 한계치를 넘어 더이상 못 먹겠다고 선언.


그래, 니들도 한계가 있겠지. 나는 질릴 때까지 먹이는 엄마야! 


아이들이 튀긴 음식 한계치에 도달해 먹기 포기를 선언한 다음부터 튀기는 탕수육은 모두 남편과 애리놀다의 것입니다. 드디어 돼지등심을 모두 다 튀겼어요. 남편이랑 둘이 오붓하게 먹게 반 정도는 큰 접시에 담고, 나머지 반은 나중에 더 먹으려고 랙에 남겨뒸습니다. 양이 꽤 많네요. 기뻐~



남편이랑 애리놀다는 이제 본격적으로 먹을 준비를 합니다. 행복~~



따로 만든 탕수육 소스도 덜어서 가져 왔구요. 자~ 이제 진짜 먹을 준비 완료!!!


이웃들의 블로그를 보니까 탕수육에 관한 모르는 신조어가 있더라구요. 찍먹과 부먹. 지금은 무슨 뜻인 줄 알지만 처음에는 이 말이 뭔 뜻인지 궁금한 적도 있었어요. 나는 과연 찍먹파일까 부먹파일까? 생각해 봤는데 정확히 잘 모르겠어요. 한가지 확실한 건 탕수육에 소스가 부어져 나오는 건 싫어한다는 사실. 개인 접시에 먹을 만큼 탕수육을 가져오고, 또 그 접시 한 옆에 소스를 덜어와서 함께 먹어요. 탕수육을 담아 온 개인 접시에도 탕수육 위에 소스를 붇는 건 싫어하구요. 이리 보면 찍먹인 것 같긴 한데 약간 부먹스런 면도 있고. 암튼 이렇게 먹어요.



애리놀다는 엄마니까 아이들 넷을 다 불러 탕수육 소스와 함께 한번 맛을 보라고 했어요. 그랬더니 반응이... 넘 맛있대요. 그리고는 옆에서 또 먹어요. 이 예상치 못한 반응은?!?! 소스와 함께 맛만 보라는 거였지 이런 반응을 기대한 것이 아니였는데...


갑자기 예상치 못한 입들의 추가로 큰 접시 하나 다 함께 싹 비운 후, 나중에 먹으려고 남긴 탕수육에서 추가로 좀 덜어다가 먹었어요.



원래 나중에 먹으려고 이 만큼 남겨 뒀는데,



아이들 넷이 또 먹어서 더 가져다 먹었더니 아래처럼 좀 비어요. 이건 진짜 나중에 먹으려고 남겨 뒀어요.



위 남긴 것도 3시간 쯤 지난 후 다 먹었답니다. 만든 탕수육 소스까지 완전히 싹 다 비웠어요. 히야~ 아이들과 남편 모두 탕수육과 소스 모두 맛있다면서 멈추지 못하고 계속 먹는 걸 보니까, 돼지고기 2.3 kg을 1시간 넘게 열심히 튀겨낸 보람이 있었어요. 애리놀다 입에도 아주 맛있었구요. 식구들이 맛있어 하며 잘 먹으니까 이 더위에도 저걸 다 튀기면서 탕수육을 만드나 봐요. 오늘도 뿌듯 으쓱~! 잘했다, 애리놀다. 토닥토닥.

신고

댓글 22

  • 게스트 썸네일
    2017.07.31 12:05 신고

    탕수육을 대부분 좋아하지만 애리놀다님의 요리솜씨가 대단한 것 같네요
    음식을 싹비우기가 쉽지 않거든요
    아무튼 엄마 잘둔 가족이네요 ^^

    • 게스트 썸네일
      2017.08.01 12:39 신고

      제 요리솜씨를 칭찬해 주시고 감사합니다. 진짜 울 아이들이 엄마를 잘 둔 것 같아요. ㅎㅎㅎ ^^*

  • 게스트 썸네일
    2017.07.31 13:55 신고

    탕수육이 참 맛있게 보입니다. 요리 솜씨가 대단하세요

  • 게스트 썸네일
    2017.08.01 00:38 신고

    이 더운날에 탕수육을 5파운드나 하셨으니 정말 고생하셨네요.
    튀김이 진짜 번거롭고, 기름 튀고, 하기 귀찮은 음식인데요.
    그만큼 정성들여서 음식을 만드셔서 그런지 가족분들께서 게눈 감추듯 다 드셨나봐요.
    니들도 한계가 있겠지 라는 말에 정말 웃었어요ㅋㅋㅋㅋㅋ
    찍먹과 부먹은 나온지 좀 된 이야기이긴 한데, 아직까지도 서로 날을 세우고 있는 주제이긴 해요.
    전혀 합의점을 찾을 수 없는 먹는 방법이다보니...
    저는 찍먹파인데, 누가 소스를 확 부어버리면 저도 모르게 짜증이 확 나더라고요.
    노라님은 굳이 꼽자면 담먹 (담가먹기) 즈음 되려나요?ㅋㅋㅋㅋ

    • 게스트 썸네일
      2017.08.01 12:42 신고

      아무리 에어컨이 켜 있어도 불 옆에 오래 있는 건 안좋아 하는데 뭔 바람이 들어서 또 탕수육이 만들고 싶어졌어요. 그래서... 하면서 또 후회하기도 하고... 다들 잘 먹으니까 피로가 싹. 진짜 지들도 사람인데 한계가 있겠죠. ㅎㅎㅎ 그런데 더이상 못먹겠다고 해놓고 또 나중에 더 먹었어요. ㅠㅠ
      찍먹과 부먹은 여전히 날이 섰군요. ㅎㅎㅎ 저는 담먹파로 나의 길을 가야겠어요. ^^*

  • 게스트 썸네일
    2017.08.01 06:34 신고

    튀김요리는 정말 귀찮아서 하지 않읍니다 저는...

    탕수육을 정말 좋아하는 우리 남편..아주 가끔 중국집에 가서 그냥 먹어요.
    저는 두세개 정도...소스가 아주 조금 묻어 있는걸로 골라서요.
    저는 달거나 기름에 튀긴건 거의 안먹어요.

    엄청 수고가 많으셨습니다.
    최고의 엄마 에요!

    • 게스트 썸네일
      2017.08.01 12:44 신고

      Jshin님 칭찬 들으니까 너무 좋아요. 감사합니다. ^^
      튀김요리가 손도 많이가고 시간도 많이 들고. 여러모로 귀찮아요. 그런데 가끔 뭔 바람이 들어서 또 하고 있어요. ^^;; 다들 아주 맛있다고 하니까 피곤이 싹~ 사라졌어요. ^^*

  • 게스트 썸네일
    2017.08.01 07:29 신고

    와우 제대로 튀기신듯 합니다
    소스도 정말 잘 만드셨네요
    저는 가만히 생각해 보니 부먹파인것 같습니다

    튀기시느라고 고생하셨겠지만 잘 먹는 모습들을 보면
    뿌듯하셨겠습니다
    요리(?) 해 봐서 압니다 ㅎㅎ

    • 게스트 썸네일
      2017.08.01 12:46 신고

      맛있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공수래공수거님. 제가 만들어 놓고 이런 말하긴 쑥쓰럽지만 제 탕수육 아주 맛있어요. ㅎㅎㅎ
      공수래공수거님은 부먹파시군요. 저는 찍먹과 부먹의 중간 담먹(담가먹기). 위에 히티틀러님께서 굳이 표현하면 담먹같다고 하셔서요. ^^
      요리하는 남자. 정말 멋진데 공수래공수거님께서 바로 그 멋진 남자셨어요. 짱~~~ ^^*

  • 게스트 썸네일
    2017.08.01 15:17 신고

    ㅎㅎ~
    제가 탕수육 정말 좋아하는데,
    애리놀다님의 음식솜씨가 참 좋으신 것 같습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7.08.01 21:06 신고

    아.... 너무 재미있었어요.
    결국 다 드신... ㅎㅎ
    아이들이 잘 먹는 모습을 바라보기만 해도 흐뭇할 것 같아요.
    탕수육에 소스까지 만들어 드시니.. 요리 솜씨가 아주 멋지십니다. ^^

    • 게스트 썸네일
      2017.08.02 06:58 신고

      기름에 튀긴 건데도 이 많은 걸... 다 먹었어요. 울집은 정말 식성이 좋아요. ㅡ.ㅡ;;
      아이들이 맛있게 잘 먹으니까 귀찮고 시간 많이 걸려도 이렇게 해먹게 되나 봐요. ^^*

  • 게스트 썸네일
    2017.08.02 00:29 신고

    우와! 집에서 탕수육을 해드셨군요~ 정말 귀찮은 요리 중 하난데요ㅠㅠㅠ
    더운 날씨에 튀김하고 계시는 애리놀다님 생각하니 막 박수쳐드리고 싶어요...
    근데 진짜 맛있죠 탕수육이 +_+ 중국집에서 먹는 sweet & sour pork는 좀 다른 맛이더라구요.
    한국식 중국집이 막 그리우셨겠어요ㅎㅎ
    그래도 엄마표 탕수육이 최고죠 ^^*

    • 게스트 썸네일
      2017.08.02 07:05 신고

      한번 탕수육 만들면 일이 많아서 자주는 안하고 가끔 삘이 꽂히면 일을 벌여요. 울집 아이들이 엄마표 탕수육을 아주 좋아하거든요.
      제 탕수육이 원만한 중국집 탕수육보다 더 맛있어요. ㅎㅎㅎ ^^*

  • 게스트 썸네일
    2017.08.02 12:12 신고

    어쩜 외국에서도 이렇게 맛있는거 만드시는군요.
    요리는 역시 잘하시니깐, 아이들도 넘 좋아하겠어요..
    한번도 해본적이 없는데, 도전해보겠습니다.
    8월도 행복하시고 건강하세요

    • 게스트 썸네일
      2017.08.02 12:46 신고

      재료를 구할 수 있으면 외국에서도 맛있게 음식을 해먹을 수 있어요. ^^
      고길님표 탕수육도 아주 맛있을 것 같아요.
      고길님께서도 행복하고 건강한 8월 보내세요. ^^*

  • 게스트 썸네일
    2017.08.05 03:01 신고

    우와 고기가 두툼하네요.
    역시 집에서 만들어서 ... 단연 최고네요.
    부먹과 찍먹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해주는 센스도 최고시네요.

    • 게스트 썸네일
      2017.08.05 08:26 신고

      집에서 만들어 먹는게 귀찮긴 해도 고기도 더 좋고 기름도 더 좋고. ^^
      부먹과 찍먹은 먹는 사람이 선택하면 딱 좋은 것 같아요. 그래서 미리 소스가 부어져 서빙되는 탕수육은 별로예요. ^^*

  • 게스트 썸네일
    2017.09.11 09:13 신고

    탕수육~ 정말 정말 좋아해요~ 그런데, 집에서 몇 번 해먹었는데, 그 튀김 자체가 너무 힘들어서 요즘엔 거의 안해먹었어요. 게다가 하고나면 작은집에 기름냄새가 좌~악 퍼져서 그것도 감당하기가 힘들구요.ㅠ
    저는 찍먹도 부먹도 다 좋아요. 예전엔 찍먹이라고 생각했어요, 제가 바삭한 걸 좋아하거든요. 그런데, 부먹해서 눅눅하게 먹는 것도 쫄깃하고 맛있더라구요. 뭐 그냥 다 좋아요~

    • 게스트 썸네일
      2017.09.14 12:38 신고

      탕수육이 맛은 엄청 좋은데 튀기는데도 오래 걸리고 또 말씀대로 온 집안에 기름냄새가 쫘~악 퍼지고. 일이 너무 많아서 가끔 해먹을 수밖에 없어요. ㅡ.ㅡ
      저도 찍먹인가 했는데 이렇게 덜어 놓고 먹다 보니 부먹도 괜찮은 듯 해요. 그래서 부먹파가 되볼까 생각 중이예요. ^^*

다른 글 더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