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애리조나 사막에 비 내리는 날 (7월 말)

지난 6월 말에 애리조나에는 때 이른 폭염이 찾아와서 거의 2주 동안 화씨 115도(섭씨 45도) 왔다갔다, 거기에 화씨 119도(섭씨 48도)까지도 올라가고 그랬어요. 아주 더웠는데 7월 넘어서 애리조나의 몬순에 본격적으로 접어들면서는 기온이 내려갔죠. 근래는 화씨 100도대(섭씨 38도 정도)를 거의 2주 정도 유지했으니까요. 이렇게 내려가도 타 지역에서는 여전히 꽤 덥다고 느끼는 기온이겠지만 애리조나, 특히 피닉스 주민들에게는 괜찮은 여름 기온이예요.


 여기서 잠깐 

사막에도 몬순이 있어요.

애리조나의 소노라 사막에도 몬순이 있답니다. 미국 남서부 주 애리조나와 뉴 멕시코의 몬순은 6월 중순~9월 중순까지예요. 하지만 몬순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시기는 7월~8월이구요. 몬순 기간동안에는 애리조나 주와 뉴 멕시코 주의 남동부 멕시코만과 남서부 캘리포니아만에서 습기를 머금은 따뜻한 공기가 불어와요. 그래서 대기 중의 습도가 높아지고 타 시기보다 비가 올 확률도 높아지죠. 천둥번개도 자주 발생하구요. 애리조나의 몬순 기간동안 강우량은 약 2.65 인치(약 67 mm)로 한국 몬순인 장마하고 비교하면 그냥 귀여운 수준이예요. 하지만 몬순이 한창인 7월~8월에는 강풍과 함께 국지적으로 단시간동안 폭우가 심하게 내리기도 합니다.


몬순이 되니까 공기 중 습도가 높아지죠. (그래도 한국에 비하면 새발의 피) 그러다가 오늘은 비다운 비가 아침 일찍부터 시원하게 내리고 있습니다. 기온도 오전 10시 현재 기온이 화씨 77도(섭씨 25도), 오늘 최고 기온도 화씨 94도(섭씨 34도)까지 밖에 올라가지 않을 거래요. 넘 좋아요.

에헤라 디혀~~


어젯밤에 바람이 강하게 불어서 꽃잎이나 잎사귀들이 많이 떨어져 있어요. 그 위에 촉촉하게 내리는 단비.



사막에 내리는 비야말로 진짜 단비예요. 오늘 내리는 비도 그렇구요. 하지만 단기간 동안 심한 폭우가 내릴 때도 종종 있습니다. 작년 여름에는 피닉스 상공에 거대 먹구름이 덮혀 진짜 하늘 호수가 땅으로 쏟아지는 것 같이 비가 내렸었어요. 여기저기 홍수가 지고 난리가 났었죠. 사막의 폭우는 그래서 무서워요. 평상시에는 물이 전혀 흐르지 않는 곳인데 (당연 사막이니까) 비가 오면 그게 다 한곳으로 몰려 아주 폭력적인 급류를 형성하거든요. 비가 좀 많이 내리면 갑작스런 급류로 사막에서도 익사하는 사고, 차량 침수, 물난리 등등이 종종 일어납니다.


2016년 애리조나 피닉스에 많은 비와 바람을 몰고 온 폭풍. (Bruce Haffner/Andrew Park/Jerry Ferguson - WP)


사막에서 하이킹을 할 때 아주 멀리라도 천둥소리가 들리고 번개도 번쩍번쩍하고 비가 올 조짐이 보이면 하이킹을 멈추고 급류의 피해가 없을 안전한 장소로 피하는 게 중요합니다. 하지만 이보다 비가 올 예정이라서 일기예보에서 급류경고가 떠오른다면 그날은 하이킹 자체를 취소해야 맞죠. 사막에서는 1년 대부분 비가 안 오는데 "굳이" 비가 올 지도 모르는 날에, 또 "굳이" 하이킹을 하러 나가는 자체가 우선 상당히 이상한 거예요. 애리조나의 일기예보는 꽤 잘 맞아서 비가 온다고 하면 거의 잘 맞춰요. 사막에서 내리는 비를 절대 쉽게 생각하면 안됩니다.


하지만 오늘 내리는 비는 그저 달달한 사막의 단비예요. 습도는 높아졌지만 기온이 높지않아서 그냥 오랫만에 즐기는 피부 촉촉 물기입니다. (약간 끈적이는 것 같기도...) 아침부터 단비를 만나니까 기분이 좋네요.


아~ 촉촉한 단비!


신고

댓글 16

  • 게스트 썸네일
    2017.07.25 07:48 신고

    오늘 아침에 여기도 약간이지만 비가 좀 내렸습니다
    다른곳은 물폭탄을 맞았다고도 하는데 이상하게 여기는 비도 안 오네요

    엘센트로 공항에 내렸을때 ( 그때가 9월 이었습니다)
    숨이 턱 막혀 오는것에 놀랐던 일이 생각납니다
    이런곳에서 어떻게 살지 하고 생각했었는데 조금 지나니 적응이 되더군요
    기온만으로만 보면 엄청납니다 ㅋ

    새로 시작하는 한주일 또 멋지게 보내세요^^

    • 게스트 썸네일
      2017.07.25 07:57 신고

      한국이 지난달에는 가물었던 것 같은데 이번엔 물폭탄. 좀 골고루 나눠서 오면 좋을텐데 말이죠. 대구는 비가 올해 비가 많이 안왔나 봐요. 물피해가 없으니 그게 더 좋은 거긴 하네요.

      엘 센트로도 여기가까이 덥던데 많이 놀라셨겠어요. ㅎㅎㅎ 9월이면 차차 시원해지는(?) 시기지만 타지역 분들에게는 여전히 아주 덥거든요. 저도 처음 여기 왔을 때는 사람들이 어떻게 이런곳에서 사는지 궁금했어요. 그런데 또 살다보니까 적응되더라구요.
      공수래공수거님께서도 멋진 하루, 그리고 한주 보내세요. ^^*

  • 게스트 썸네일
    2017.07.25 09:29 신고

    노을이가 사는 남녘은 비가 오질 않아서...
    단비가 기다려집니다.ㅎㅎ

    잘 보고가요

    • 게스트 썸네일
      2017.07.25 11:03 신고

      대구쪽에도 비가 내리지 않았다고 하던데 노을님 사시는 곳도 비가 내리지 않았군요. 단비가 내리면 좋을 텐데... ^^*

  • 게스트 썸네일
    2017.07.25 09:44 신고

    기온이 섭시 45도 까지 올라가는데 안덥나요. 사진에 거대한 기둥처럼 생긴게 비라면 엄청난데요. 그 자체가 공포입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7.07.25 11:05 신고

      저희동네 45도는 물론, 50도에 육박하기도 해요. 사우디아라비아와 비슷한 기후예요. 하지만 자주 있는 건 아니고 사막이라 습도가 낮아서 상대적으로 덜 덥죠. 그래도 40도 넘으면 습도고 뭐고 아주 덥지만요.
      작년에 진짜 무섭게 비가 왔어요. 그런데 이것도 어쩌다예요. ^^*

  • 게스트 썸네일
    2017.07.25 10:41 신고

    몬순이라는 말 오랜만에 들어요ㅋㅋㅋ 애리조나 저 폭풍 사진은 정말 영화같은데요;;; 휩쓸리고 싶지 않아요ㅠㅠ
    그제는 전라도에 있다가 왔는데 정말 날이 맑아서 더웠어요. 저녁에 집에 오니까 비가 내려서 시원하더라구요.
    어제도 폭우가 내리고... 요즘 날씨 너무 이상해요ㅠㅠ
    애리조나에서는 촉촉한 단비를 맞이하셨다니 제가 다 기분이 좋네요ㅎㅎ

    • 게스트 썸네일
      2017.07.25 11:08 신고

      작년 여름에 몇시간 동안 진짜 무섭게 비가 내렸어요. 하늘 호수에서 그냥 물을 붇는 것 같더라구요. ㅠㅠ 휩쓸리고 싶지 않았는데 동네 하늘에서 내리니까 동네 자체가 그냥 마구 비를 맞은 거죠.
      슬님 사시는 곳엔 비가 시원하게 내렸군요. 원래도 여름 날씨가 좀 오락가락 해서. 촉촉한 단비가 아침에만 몇시간 내리고 또 그쳤어요. 이 단비는 하루종일 높은 습도를 남기고 사라졌어요. ^^;;

  • 게스트 썸네일
    2017.07.26 00:12 신고

    와... 폭풍 사진은 정말 섬뜩하네요. ㅠㅠ
    올해 한국에 비가 그런식으로 많이 내렸어요.
    오는 곳만 엄청 내리는...
    물론 위의 사진만큼은 아니지만요...

    • 게스트 썸네일
      2017.07.26 01:59 신고

      다행히 저런 폭풍 자주 있지 않아요. 몇년에 한번. 이곳이 아주 더워서 습도가 높아지면 단기간에 엄청난 폭우가 내리기도 해요.
      한국에도 비가 많이 내렸군요. 비 피해도 많았겠어요. ㅠㅠ

  • 게스트 썸네일
    2017.07.26 01:20 신고

    정말 단비처럼 느껴지네요.
    덥다는 생각을 살짝 지우게 만드는...
    온갖 식물들도 행복 했을듯 싶읍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7.07.26 02:00 신고

      우선 기온이 많이 내려가서 좀 살 것 같아요. 단비가 와서 촉촉했구요. 그런데 건조함에 익숙해서 습도가 조금이라도 높으면 끈적이게 느껴져요. ^^;; 식물은 아주 행복해 보였습니다. ^^*

  • 게스트 썸네일
    2017.07.27 02:42

    비밀댓글입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7.07.28 07:31 신고

      도시에 살면서 이런 폭풍을 만나도 살벌한데 배를 타고 바다에서 만나면 진짜 무섭겠어요. ㅠㅠ 역시 선장님은 연륜과 경험이 풍부하신 분이였나 봐요. ^^;;

  • 게스트 썸네일
    2017.07.28 04:33 신고

    사막의 단비가 아니네요.. 정말 조심해야겠습니다.
    사진을 보니, 세상이 무너질 것 같은 조짐.
    굉장히 무서울것 같습니다.

    • 게스트 썸네일
      2017.07.28 07:32 신고

      대부분은 어쩌다 내리는 비라서 단비로 촉촉하게 내리는데, 여름 몬순때는 저렇게 사납게 올 때도 있어요. 그런데 이렇게 사납게 오는 것도 매년 있는 건 아니구요. ^^*

티스토리 툴바